메뉴 건너뛰기

                            교회일보 제공 행복 담은 햅쌀 받고 함박 웃음지어
  20141127100.jpg

 


뉴욕 퀸즈 커뮤니티 어려운 한인 이웃들에게 희망과 행복 안겨주기 프로젝트로 기획된 ‘2014년 행복 쌀 나눔’행사가 11월 27일(목) 오후 2시부터 플러싱 노던 156가 위치한 H-MART 앞에서 열렸다.

교회일보(대표 우병만 목사)가 제공하고 퀸즈희망나눔재단(사무총장 김진철)이 주관한 행사에는 1차적으로 코코장애아동서비스센터(대표 전선덕)를 비롯 12개 단체에 일정량의 쌀이 제공되었다.

단체 이외 바우처를 지참한 600여명의 저소득층 한인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줄을 서서 행복 쌀을 받아 함박 웃음을 지으며 돌아갔다.

한 사람 한 사람 행복한 웃음꽃이 활짝 핀 모습을 바라본 교회일보 대표 우병만 목사는 “힘들고 어려울 때 일수록 나누며 배려하며 살아야 한다”며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말아 달라 당부했다.

이날 나누어 드린 쌀은 묵은쌀이 아닌 햅쌀로 준비됐다. 이날 준비된 1000포대의 쌀은 고 이택주 박사(전 건국대교수)의 부인인 조순선(전 송도중고등학교 교장) 여사, 한국전력공사 조환익 사장, 김영목 코이카 이사장(전 뉴욕총영사) 등 12명이 고국에서, 토니 정 김(브루클린 로우 스쿨 재학) 학생 등 뉴욕지역에서도 일부 지원금을 후원했다.

뉴욕한인교회협의회 회장 이재덕 목사는 “하나님의 사랑은 우리 모두에게 해당되는 것이다. 오늘 이 한포대의 쌀에는 주님의 사랑이 담겨진 것으로 이 쌀을 먹는 모든 이들과 가정위에 하나님의 은혜와 은총이 충만하기를 바란다” 축하했다.

뉴욕한인목사회 회장 이만호 목사의 축복기도로 실시된 행사는 쌀 한 포대를 가져가 한 집안에서 따뜻한 밥을 먹는다면 한가정당 4명 기준으로 볼 때 4000명 이상이 혜택을 보는 것으로 교회일보 대표 우병만 목사는 기대했다.

행복 쌀을 받으로 온 이모씨는 노인은 “이렇게 어려울 때 사랑을 배풀어 주는 것에 너무나 감사하다. 지난주에 쌀이 떨어져 고심하던 차에 언론 보도를 보고 티켓을 얻어 참여하게 되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 다른 한인 김모씨는 “뉴욕 지역에서 이렇게 많은 쌀을 나누어 주는 일이 없는 것으로 안다. 앞으로 많은 어려운 한인들이 더욱 힘내어 어려운 상황을 이겨 나갈 수 있기를 소망하며 특히 행복 쌀을 나누어 준 교회일보측에 감사드린다” 고마움을 전했다.

< 교회일보>

대표회장 전영현목사 Korean Christian Council In AAC. INC kccanews07@g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