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미기총 뉴욕지역 간담회및 필라동부간담회대표회장순회시작

KCCA2015.09.18 22:12조회 수 1069댓글 0

  • 4
    • 글자 크기

 

                 미기총 뉴욕,워싱턴,메릴랜드,뉴저지,필라델피아

                           지역 교회협의회 간담회

                      대표회장  최낙신목사 지역  순회  

 

 

imagesCAFHQZSQ.jpg

 

    

미기총 동부지역 교회협의회 순회 간담회

일시:2015105일부터 10일 실시

 

1 차 동남부전국후원회

 

2015105() 동남부 전국후원회장 간담회

장 소: 1339 Baxter St,. Suite 200. Charlotte, NC 28204

시 간: 오전9American Institute of CPAl

준비위원장: 전기현장로(전국후원이사 회장)

  

 

2 차 뉴욕지구교회협의회 간담회

 

2015106() 뉴욕지구교회협의회 간담회

장 소 : 뉴욕금강산 연회장

금강산 (KumGangSan) (718) 461-0909

138-28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4

시 간 : 오전11

준비위원장: 황경일목사(상임회장)

자문위원 위촉및 임원 임명장수여 

 

 

3차 뉴저지교회협의회 간담회

 

2015106() 뉴저지교회협의회 간담회

장 소 : 뉴저지은혜제일교회

시 간 : 오후6

준비위원장: 이대우목사(사무총장)

자문위원 위촉 및 간담회

 

 

4차 미기총 동부지역 임역원 회의

 

장 소: 필라기독교방송국 오전11

시 간: 오전 11

오후1시 기자회견 및 방송국인터뷰

준비위원장:전영현목사 (수석공동회장)

 

   

 

5차 동부지역 대의원간담회 (필라델피아교회협의회)

 

장 소: 새한교회(고택원목사 시무)

6 Summit Valley Lane ,Oreland, PA19075

시 간: 오전10-12시 목회연구원 세미나 강사:최낙신목사

오후1시 미기총 동부지역 간담회및 임명장수여

준비위원장: 이대우목사(사무총장)

 

 

 

6차 메릴랜드지역교회협의회 간담회

 

2015109(메릴랜드지역 간담회

준비위원: 최영목사(교햡회장)         

장소: 미정

시간: 오후6

 

 

 

7차 워싱턴지역교회협의회 간담회

 

2015109() 워싱턴지역 간담회

장 소: 센터빌 강촌연회실

강촌(센터빌) (703)830-5209

5930-5932 Centreville Crest Ln Centreville VA 20121

시 간: 오전12

준비위원: 노규호목사 (703-203-5851

(워싱턴교회협의회 회장)

 

 

일정표에 의해 다소 변경 할 수 있습니다

 



 

 

 17-6-8.jpg

 

 

8e24eca61e2db16e061cc05bd6290783.png

 

 

                                      2015년17회기 총회 대의원 일동

  

    

 

 

미기총 뉴욕지역 간담회-이단 혼란상황 공동인식        (2012년도)

2012/10/25 (목) 09:41 ㆍ                          

   

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KCCA, 미기총)은 지난 7월 대표회장 황의춘 목사를 대표로 하는 새임기가 출발했다. 임원진들은 미전국을 돌며 지역회원들의 의견을 듣는 기회를 가지고 있다.

10월 24일(수) 오전에는 플러싱의 한 식당에서 뉴욕지역 회원들을 초청하여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임원진들의 방문은 샌프란시스코 필라델피아 샬롯지역을 거쳐 뉴욕에 왔으며 이어 시카고 아틀란타 남가주로 이어진다.

미기총은 미주 각 지역의 50여개 한인 교회협의회를 총괄하는 연합체로 1997년 설립됐다. 지역교협과 목사회 회장단과 교단장이 속해 있다. 특히 뉴욕지역은 방지각, 박희소, 장석진 목사등 3명이 회장을 역임했다. 황의춘 목사는 "동부지역에서 뉴욕이 가장 주도적인 역할을 해 왔다"고 인사했다.

뉴욕의 만남의 자리는 미기총측에서는 황의춘 목사외에도 전영현 목사(상임회장). 강승호 목사(총무), 이대우 목사(회계)등이 참가했다. 뉴욕에서는 박희소, 한재홍, 송병기, 황동익, 신현택, 김원기, 김종훈, 최예식, 이대연(장로), 현영갑, 박맹준 목사등 뉴욕교계 단체 관계자들이 참가했다.

황 대표회장은 "계획하는 것은 미국 주요도시를 다니면서 지역교회 현황과 당면문제들을 논의하고 서로 토의하기 위해 다니는 중에 있다"고 말하며 이단문제와 청소년 자녀들의 문제를 내놓았다. 청소년 문제에 대해 미전국적으로 자녀를 위한 기도운동을 펼치는데 뜻을 모으기로 했으며, 교회와 가정에서 기도와 함께 가정예배를 드리자는 운동도 함께 벌이기로 했다.

 

 

          ▲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 뉴욕지역 간담회

첫번째 안건이었던 이단문제는 긴 의견들이 이어졌다. 황의춘 목사는 한국의 한기총과 한교연이 서로 나누어지고 상대방을 이단으로 하는 가운데 이단에 대한 정의가 불분명한 상황을 전하고, 분명한 이단이 아니면 이단이라고 해서는 안된다는 이단 최소화론을 전했다.

발언한 뉴욕의 목회자들은 "이단을 광범하게 하지말고 축소해서 정말 이단을 이단이라고 해야지"한다고 전했으며, 최근 특정인물을 이단이라고 선언하는 단체들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전영현 목사는 뉴욕 목사들의 의견을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이단을 남발하지 말고 최소화하고 공신력있는 기관에서 발표하며, 교단에서 이단이라고 정죄하기전에는 공기관에서 가이드라인을 해주어야 한다."

황의춘 목사는 "한기총에서는 이단을 영입한 일 때문에 둘로 나누어지고 서로 상대방을 이단이라고 하는 터무니 없는 일이 벌어졌다. 또 교단이 상대편 교단을 이단으로 몰기도 하고 그래서 일반 평신도들은 이단에 대한 정의가 불분명하게 되고 이단이라고 말해도 부끄러울 정도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분명한 이단이 아니면 분명한 이단으로 정죄하면 안될 것 같다. 이단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슷한 의견들이 이어졌다.

뉴욕의 A목사는 "이단을 쉽게 정의를 해서 오히려 정말 이단에 대한 면역성이 없어졌다. 목사들의 설교를 녹음해서 들어보면 특정부분은 이단성이 있을수 있다. 내가 교협에서 이대위 위원장을 했을때 우리의 입장은 어느 교단에서 이단이라고 규정하는 사람은 지역에서 연구를 해서 이단시 하자고 이야기를 했다. 연구를 하지않고 이단이라고 하면 문제이다. 이단을 광범하게 하지말고 축소해서 정말 이단을 이단이라고 해야한다"고 말했다.

뉴욕의 B목사는 "교단에서 이단이라고 안했는데 100-200명이 서명했다고 해서 이단이 되는가. 그럴때 미기총이나 교협에서 그것은 잘못되었다고 나오면 좋겠다.  결정이 나기전에는 매체에 이단이라고 글이 올라오면 전도에 지장이 있고 교회들의 갈등이 생길수 있으므로 미기총이나 교협에서 그런 글을 자체시켜 주었으면 좋겠다. 서로 공격을 하면서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마음의 아픔을 주는 일이 있다"고 말했다.

뉴욕의 C목사는 "어중중한 단체가 생겨서 멀쩡한 선교사를 매도하니 일을 못한다. 후방에서 발목을 잡으니 미기총 같은 단체가 규명해주어야 한다. 대표성을 가지고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니 지역교회들이나 단체들이 어려움을 느낀다. 그것말고도 이단들이 많다. 잡다한 단체들이 이단이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미기총이 이단 문제만을 대표기관으로 정리를 해달라"고 말했다.

이대우 목사(미동부이대위 회장, 미기총 이단대책위원장)는 "임원하고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매체에서 이단관련 내용이 나와서 교협이 흔들리고 혼란스러운 것은 그렇게 되어서는 안된다. 이단들이 더 좋아한다. 교단에서 이런것을 해야 한다. 새로 만들어진 협의회서 이단이라고 결정하는 것이 성급한 결정이다. 잘못하다가는 가라지 뽑다가 알곡이 다친다"고 말했다.

황의춘 목사는 "다른 지역에서 발표한 이단의 특징은 △교주나 대표자를 신격화한다 △배타적인 구원관 △성경외 다른 것이 있다 △십자가의 구속이 약하다 △사도신경을 부정한다 △불신자가 아닌 기성교회 성도들을 전도한다 △옛날에는 가만히 들어왔지만 이제는 공개적이고 조직적으로 들어온다 △이단들의 이론과 원리는 성경보다 합리적이기에 일반인이 넘어가기 쉽다 △기성교회보다 전도에 올인한다 △개인적인 성경공부를 교회밖에서 따로 시키다가 이단교회로 인도한다 △교회에 침투해서 잘하다가 교인들을 포섭한다. 이러한 이단들의 특성이 있으니 교인들에게 예방대책으로 일러주어야 한다. 이단들은 대개 이런 범주에 들어가니 평소에 교인들에게 이야기를 해주면 특정인을 공격하지 않고도 이단을 예방하기에 좋을수 있다"고 소개했다.

 

     미기총 제2의 도약선언, 순회 간담회/홍보와 발전의견 청취

              2010/11/09 (화) 07:29 ㆍ추천: 0                                 (2010년도)

    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KAAC, 회장 장석진 목사, 이하 미기총)는 11월 8일(월) 오전 11시

    필라델피아 소재 벧엘장로교회(안재도목사)에서 동부지역 대의원 간담회를 열었다.

 

                 동부지역에서는 뉴욕, 뉴저지, 필라, 매릴랜드 대의원 20여명이 참가했다.

 

b9cc2.jpg

 

 

 

               ▲미기총 동부지역 대의원 간담회

회장 장석진 목사는 "미기총이 미주전역을 커버하고 있는데 지역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년에 한번 총회때만 모이는 것 보다 지역별로 모임을 가지고 간담회와 기도회도 하고 미기총이 활성화에 좋겠다 해서 1차로 동부지역에서 모임을 가지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미기총은 첫번째 동부지역을 모임에 이어 중부(시카고), 남가주(LA), 북가주(센프란시스코), 남부(아틀란타)등 5개지역을 순회하면서 미기총의 활동을 홍보하고 미기총 발전을 위해 지역 대의원들의 의견도 들을 계획이다.

1997년 창립된 미기총은 미국 각 지역 한인교회들과 협력하여 미주 전체 한인교회를 대표하는 역할을 한다. 뉴욕의 한인교회들을 대표하여 뉴욕교협이 사역을 펼치고 있는 것 처럼, 미 전국적인 이슈를 다루기위해 미기총의 역할이 꼭 필요하다.

하지만 미기총은 미국이라는 광활한 지역을 대표하다 보니 지역교회의 대표자들도 미기총의 존재나 하는 일을 모르는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지난 8월 회장으로 취임한 장석진 목사가 미전국을 순회하며 간담회를 가지고 지역 한인교회 대표들을 만나 적극적인 홍보와 발전의견을 듣게 되는 것이다.

필라교협 회장 강승호 목사는 "교계를 위해 멀리서 오셔서 수고하는 여러분을 보니 감격스럽다. 단체는 십자가를 지는 사람이 있어야 발전한다"라며 적극적인 기도와 협력을 약속했다.

필라교협 부회장 이대우 목사는 "지역을 순회하며 감담회를 가지는 것은 좋은 생각"이라며 "미기총이 미주전체를 커버하므로 네트워크를 잘되어야 된다. 지역별 대표자를 세워 지역의 협조를 이끌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뉴욕교협 부회장 이종명 목사는 "한인교회들에 이단들이 성횡하고 있다. 미동부지역에는 미동부이대위가 구성되어 있는데 한인교회들이 이단들을 잘 모르고 있는 것이 문제"라며 "미기총에 이단대책위원회를 신설해서 이단을 연구하고 대책을 세웠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필라교협 증경회장 황준석 목사는 "한국의 한기총을 흉내내는 것이 아니라 미기총만의 정체성이 필요하다"라며 제도적인 개편을 주장했다. 또 현재는 미기총 회원은 지역의 교협이나 목사회의 회장단등이 중심이 되는데 사람중심이 아니라 한기총이 교단을 대표하는 것 처럼 미기총이 지역교협을 회원으로 받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필요에 따라 서명운동등을 전국적으로 하기위해 전국적 네트워크를 구성하자고 말했다.

회장 장석진 목사는 "정관 개정위원을 구성하고 미기총의 지속성과 정체성, 그리고 멤버십의 문제를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또 회칙에 보면 3년마다 조직을 개편하게 되어 있는데 다음 총회때 새로운 분들을 영입하여 조직을 구성해서 미기총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 전에 열린 예배에서 이영섭목사(직전 대표회장)이 설교를 했으며, 이 목사는 거룩한 제사를 위해 △제물은 흠이 없어야 한다 △제물은 순종해야 한다 △제물은 죽어야 한다 라는 3가지 주제를 놓고 목회자들의 꼭 갖추어야 할 자세에 대해 설교했다.

또 황경일목사(뉴욕 대의원)의 인도아래 통성기도가 진행됐으며 △미기총 활성화를 위한 기도 황의춘목사(뉴저지 대의원) △조국의 복음적인 통일을 위한 기도 이대호목사(필라 대의원) △미국의 영적인 대각성과 청교도신앙회복을 위한 기도 안창호목사(매릴랜드 대의원) △한기총과 미기총 미 각지역 대의원들과 돈독한 유대관를 위하여 황경일 목사의 기도가 진행됐다.

특히 뉴욕교협의 6대 회장으로 할렐루야대회를 시작한 신성국 목사(미기총 고문) 정정한 모습으로 축도를 했다. 또 이영섭목사(직전 대표회장)에게 공로패가 증정됐다.

 

                                           2010년도          ▲미기총 소개광고

 

 

 

 

  • 4
    • 글자 크기
한기홍목사 신간출판 감사 (by KCCA) 통합ㆍ합동]100회 총회 개막…“화합의 총회” 다짐 (by KCCA)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2018 청소년할렐루야대회 admin 2018.10.28 14
51 창립 40주년 기념 부흥성회(로턴교회) admin 2018.07.13 67
50 제20차 미주한인기독교 총연합회 admin 2018.07.13 71
49 다민족연합기도대회-인터뷰 KCCA 2015.11.22 600
48 다민족 연합 기도대회 “이 땅을 고쳐주소서!”-기자회견 KCCA 2015.11.05 649
47 동부(필라지역) 간담회 (수석공동회장 전영현목사) KCCA 2015.11.04 664
46 미기총 서부지역 교회협의회 회장단 초청및 자문위원 위촉 KCCA 2015.10.30 679
45 MD 교회협의회 복음화 연합대성회 성황 KCCA 2015.10.24 673
44 뉴욕지역 교협과 교계회장단초청 순회 간담회(준비위원장 황경일목사) KCCA 2015.10.10 808
43 미기총순회-각지역교회협의회간담회 KCCA 2015.09.29 823
42 한기홍목사 신간출판 감사 KCCA 2015.09.22 916
미기총 뉴욕지역 간담회및 필라동부간담회대표회장순회시작 KCCA 2015.09.18 1069
40 통합ㆍ합동]100회 총회 개막…“화합의 총회” 다짐 KCCA 2015.09.16 799
39 광복 70년, 한국교회평화통일기도회’ 기자간담회 KCCA 2015.08.08 812
38 이만신 목사 소천2015-02-17 10:23 KCCA 2015.02.16 1312
37 긴급 “미 기 모” KCCA 2015.02.06 1437
36 한국교회연합 제4회 정기총회일 확정제 운영자 2014.10.07 1003
35 이명박 전 대통령 초청 CMBC 만찬 행사 운영자 2014.09.29 1395
34 2014 복음화대회가 열려 애틀랜타 한인들에게 위로와 평화를 운영자 2014.09.29 1037
33 [공고] 제41회 정/부회장 및 감사 입후보 등록 공고 운영자 2014.09.27 1071
첨부 (4)
imagesCAFHQZSQ.jpg
17.1KB / Download 40
17-6-8.jpg
253.1KB / Download 38
b9cc2.jpg
93.2KB / Download 39
8e24eca61e2db16e061cc05bd6290783.png
10.5KB / Download 132

대표회장 심평종목사 Korean Christian Council In AAC. INC
© KCCA 미기총 2018. All Rights Reserved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