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선훈 선교사를 신임 선교사로 임명

admin 2016.11.05 21:17 조회 수 : 64

재미 고신 총회 선교회 위원회는(위원장 전성철 목사)는 김선훈 선교사를 신임 선교사로 임명하고 현지로 파송하는 선교사 파송 예배를 제32차 총회 기간 중인 10월 25일(수) 오후 7시 30분, 시애틀에 위치한 훼드럴 제일 장로 교회(담임 목사 최병걸)에서 선교사 파송 예배를 드림으로 또 한명의 총회 파송 선교사가 탄생하게 되었다.

 

15000800_1276727855702991_5683600403844188965_o.jpg

 

이날 1부 예배는 총회장 윤대식 목사의 인도로 주 예수 이름 높이어(새37/통37)를 제창한 후 한국 총회 사무총장 구자우 목사가 대표 기도를 했다. 그리고 한국 총회 서기 권오헌 목사가 열왕기하 18장1-8절을 봉독하고 이어 훼드럴웨이 제일장로교회 찬양대의 후 한국 총회장 배굉호 목사가 응답하자 교회개혁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하고 내 주는 강한 성이요(새585/통384)를 부르고 이어 2부로 선교사 파송식을 거행했다. 총회 선교위원회 총무 김민석 목사가 신임 김선훈 선교사 소개를 하고, 선교위원장 전성철 목사와 함께 하나님 앞에 서약을 했다.

 

14917281_1276727139036396_6922762118957354646_o.jpg

 

 본인은 본 교단 총회 선교사로 파송을 받으면서 살아계신 하나님 앞과 증인들 앞에서 다음과 같이 엄숙히 서약합니다.
1. 신구약 성경의 무오성을 믿으며, 장로회의 교리표준(신앙고백서 및 대소교리문답)과 관리표준(교회정치, 권징조례 및 예배지침)은 성경과 도덕적 양심을 따라 제정된 것으로 믿고 성실히 따르겠습니다.
2. 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전파에 항상 힘쓰고 성경적 순수 신앙의 정통을 이어가며 개혁주의 교회를 건설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3. 고신총회 선교위원회의 규정 및 행정내규를 온전히 준수하고 행정지도에 순종하고 협력하겠습니다.
4. 지역선교부의 지도와 모든 결의에 전적으로 순종하고 따르며, 지역선교부의 동동의 사역 목표에 맞게 사역하기를 약속합니다.
5. 총회 소속 선교사로서 품위를 지키고 재미 고신 총회 선교위원회, 지역 선교부, 후원교회 및 동료 선교사들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도록 양심을 따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6. 선교사역 중 본인과 가족에게 미치는 질병, 위험, 고난, 사고 및 죽음까지도 주의 영광과 복음전파를 위하여 기꺼이 받아들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어느 누구에게도 돌리지 않겠습니다.

증경 총회장들이 등단하여 파송 기도를 인도했다. 이어 총회장 윤대식 목사가 신임 김선훈 선교사에게 파송장을 수여했다.

 

14917253_1276727499036360_3553260405242904287_o.jpg

 

이어 권면과 축사를 고신 선교사 후원 교회 협의회장인 박정곤 목사는 본인은 신임 김선훈 선교사가 전도사 시절에 청년으로 양육 받은 사람으로 권면하기가 부담이지만 받은 소임으로 권면한다며 요한복음 12장 24절의 말씀으로 떨어져 죽어지는 한 알의 밀알같은 선교사가 되어 하나님이 주신 사명에 합당한 선교사들이 되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선교사들을 위하여 헌금을 한 후 온세상 위하여(505/268)을 제창한 후 증경 회장 한 기원 목사의 축도함으로 선교사 파송예배를 마쳤다.

 

금번에 파송받은 김선훈 선교사는 1987년 4월 서울 북노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교회를 개척하고 사역하던 중 1991년에 유럽 선교사로 파송 받아 오스트리아, 독일에서 사역하다가 2003년에 미국으로 와 목회를 하던 중 지난 2015년에 총회에서 선교사로 인준을 받고 이번 총회에서 파송을 받았다. 신임 김선훈 선교사는 아마존 삼국경 신학교(브라질, 콜롬비아, 페루) 팀에 합류하여 함께 사역할 예정이다. 사역 준비로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고 언어 훈련을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받고 있던 중에 파송을 받게 되었다.

 

14889709_1276727919036318_2798848854918331566_o.jpg

 

14890574_1276727612369682_1380603522727175737_o.jpg

 

14939399_1276727232369720_5744501018223669752_o.jpg

 

14939509_1276728842369559_3280121466621178412_o.jpg

 

14976661_1276727409036369_1238375996670401392_o.jpg

 

14991079_1276727689036341_715545497200365782_o.jpg

 

15000667_1276728019036308_1967402210280143234_o.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세기총 부활절 메시지 "잘못 회개할 때 부활의 은총 임할 것" file admin 2017.04.12 25
» 김선훈 선교사를 신임 선교사로 임명 file admin 2016.11.05 64
22 뉴욕교협 네일업계의 대규모 시위에 동참했다. file KCCA 2016.03.22 411
21 [신년사] 뉴저지교협 회장 이의철 목사 file KCCA 2016.01.02 301
20 어린양교회 김수태 목사 이임 감사예배 file KCCA 2015.11.14 419
19 달라스교회협의회-“교회는 하나님이 책임지신다” file KCCA 2015.10.24 402
18 미국장로교내 보수그룹으로 결집하는 한인교회들 file KCCA 2015.09.16 302
17 창립 38주년을 맞은 샬롯장로교회가 감사예배 file KCCA 2015.09.02 480
16 남북의 화해와 평화통일을 위한 진일보한 결정에 환영 file KCCA 2015.08.24 326
15 세기총, 해외교회 연합통해 세계선교 역량 극대화 위해 file KCCA 2015.08.18 327
14 남가주내 지역별 한인교협 현황 file KCCA 2015.07.29 582
13 워싱턴교회협의회 7월선교지 file KCCA 2015.07.21 399
12 오렌지 카운티 기독교교회협의회 file KCCA 2015.07.21 536
11 미기총 미국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미주한인교계의 입장" file KCCA 2015.07.18 350
10 뉴욕교협, 2015년 임원진명단 file KCCA 2015.02.24 829
9 뉴욕교협 산하 이단사이비대책협의회 신년모임 file KCCA 2015.02.11 475
8 미주 한인의 날 기념 새크라멘토 주 청사 기도회 file KCCA 2015.01.13 772
7 남가주교계 신년조찬기도회로 새해 시작 file KCCA 2015.01.13 512
6 2015년 신년 감사예배 file KCCA 2015.01.05 549
5 뉴욕 퀸즈 커뮤니티 어려운 한인 이웃들에게 희망과 행복 안겨주기 file KCCA 2014.12.01 561

대표회장 전영현목사 Korean Christian Council In AAC. INC kccanews07@gmail.com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