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교협행사

세기총 소외이웃 섬기며 신년하례예배 드려...해돋는마을노인대학과 서울역노숙자치유센터에 방한용품 전달 [출처] 세기총 소외이웃 섬기며 신년하례예배 드려...해돋는마을노인대학과 서울역노숙자치유센터에 방한용품 전달|작성자 광장

Author
관리자
Date
2022-01-18 12:16
Views
96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이하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는

1월 11일(화) 오후 4시 서울시 종로구 소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신관 4층 크로스로드 세미나실에서
‘2022년 신년하례예배’를 드리고 (사)해돋는마을 노인대학(장헌일 목사)과 서울역노숙자치유센터(김진복 목사)에 방한용품을 전달했다.





2022년 새해도 소외된 이웃을 돕는 일로 시작한 세기총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킨 가운데 하례예배를 드렸다.​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예배는 공동회장 박광철 목사의 기도, 후원이사 장정일 목사의 성경봉독에 이어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가 ‘하나님의 손’(시편 118:15~16)이라는 제목으로로 설교했다. 이날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하나님의 손은 ‘치료의 손’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 “2022년도에 이 나라와 민족을 치료하시며 한국교회를 치료하시는 치료의손길이 펼쳐지기를 믿는다”고 전했다. 또 심 대표회장은 “하나님의 손은 보호의 손”이라며 “내 손이 수고한데로 먹는다고 하는데, 우리의 손이 수고한 대로 하나님께서 이 한 해 결실케 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하나님의 손은 권능의 손”이라며 “우리를 향하여서 이 권능의 손을 통해 치료함 받는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이어 공동회장 김기태 목사가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공동회장 성두현 목사가 ‘국가와 민족의 안녕과 3·9 대통령 선거를 위해’, 공동회장 장인수 목사가 ‘세기총의 모든 멤버들과 전 세계 지회장을 위해’, 후원이사 김관중 목사가 ‘750만 재외동포와 세계복음화를 위해’ 각각 특별기도를 했으며 초대대표회장 박위근 목사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부 하례회는 제3대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와 제4대 대표회장 고시영 목사, 제6대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의 새해인사 후에 전 참석자들과의 인사교환 시간을 가졌다.
이어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가 해돋는마을노인대학과(장헌일 목사/신생명나무교회) 서울역노숙자 치유센터 반석교회(김진복 목사)에 방한용품을 전달했다.
[출처] 세기총 소외이웃 섬기며 신년하례예배 드려...해돋는마을노인대학과 서울역노숙자치유센터에 방한용품 전달|작성자 광장





Total 3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36
윤석렬대통령 취임 감사예배
관리자 | 2022.05.05 | Votes 0 | Views 14
관리자 2022.05.05 0 14
35
애틀랜타 한인장로교회 이취임 및 원로목사 추대예배
관리자 | 2022.05.05 | Votes 0 | Views 15
관리자 2022.05.05 0 15
34
애틀랜타 지역 부활절 새벽예배
관리자 | 2022.04.10 | Votes 0 | Views 27
관리자 2022.04.10 0 27
33
아이들과 거리 청소 하고 11시쯤 우크라이나 🇺🇦 전쟁 Stop 을 위해 행진
관리자 | 2022.03.23 | Votes 0 | Views 45
관리자 2022.03.23 0 45
32
[엄마 사랑합니다💛] 가수 팀과 네 아들을 키운 엄마의 간증ㅣ새롭게하소서
관리자 | 2022.03.23 | Votes 0 | Views 45
관리자 2022.03.23 0 45
31
훼이스선교회 3월 세계 선교보고 “물가상승 및 자립경제”
관리자 | 2022.03.23 | Votes 0 | Views 49
관리자 2022.03.23 0 49
30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연합 “우크라이나를 위한 특별 기도회”
관리자 | 2022.03.23 | Votes 0 | Views 41
관리자 2022.03.23 0 41
29
조정민목사 초청 말씀축제
관리자 | 2022.03.23 | Votes 0 | Views 46
관리자 2022.03.23 0 46
28
오미크론을 극복한 뉴욕교협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관리자 | 2022.01.19 | Votes 0 | Views 110
관리자 2022.01.19 0 110
27
남미서 급감하는 가톨릭 신자들… 어쩌다가 개신교에 밀렸을까
관리자 | 2022.01.19 | Votes 0 | Views 105
관리자 2022.01.19 0 105